본문 바로가기
이야기가 있는 풍경

팬션 '고흐와 해바라기'

by 소피스타일 sophie™ 2010. 7. 13.


오션월드에서 아침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놀았던것 같다.
나올때는 거의 허기진배를 움켜잡고 나왔다.
근처에 팬션을 미리 예약을 해 두어서 아주 편안하게 놀았던것 같다.
차로 약 10분거리에 있었던 '고흐와 해바라기' 팬션..
이름이 너무 이쁘고 다락방이 있어서 선택했다.
.
.
.
.




정면에서 본 팬션 모습
.
.
.
.




2층에 있었던 마티스방
평수는 아주 좁았지만 깨끗하고 좋았다.

.
.
.




3층에 다락방이 있어서 선택했었는데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다.
들어서자마다 다락방으로 고고씽~
.
.
.




다락방의 모습
아기자기하게 꾸며놓아서 나도 다락방에서 자고 싶었을 정도..
.
.
.




바비큐장에서 맛있는 저녁을 준비중인 하늘~
.
.
.
.



www.sophiestyle.com
에 더 많은 사진과 이야기가 있습니다.


'이야기가 있는 풍경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홍보팀 품절녀 정은씨  (0) 2010.09.26
키쟈니아 경찰관 체험  (0) 2010.07.15
팬션 '고흐와 해바라기'  (0) 2010.07.13
[미소 돌잔치] 유민이와 함께한 사람들~  (0) 2010.05.12
미소 돌잔치  (0) 2010.05.12
웨딩촬영  (0) 2010.05.12

댓글0